버튼의 시작

뭐 때문에 시작했어?

앞 선 글에서 밝혔듯이 페이스북의 페이지를 통해 버튼을 이용한 게임 이야기를 시작했습니다. 이야기를 공유했을 때 친한 친구들조차 별 관심이 없었습니다. 누구의 것인지도 모르는 글과 흥미없는 주제인데 당연하죠. 그래서 블로그를 시작하는 지금, 사건의 시작을 밝히는 것이 나름 의미 있을 것 같아(순전히 저에게만) 몇 글자 남깁니다.

시작은 이렇습니다.
개인 사업을 시작한 뒤 라즈베리파이라는 조그만 보드(아주 저렴한 컴퓨터라고 이해하면 쉽습니다)를 활용할 일이 많았습니다. 공장에서 사용하는 모니터링 장치도 만들고, 의료용 장치의 소프트웨어 등도 만들었습니다. 그러고 나니 다른 무언가를 더 만들고 싶어졌습니다. 일이 아닌 놀이로 말입니다.

그래서 생긴 첫 목표가 퀴즈 대회용 버튼 만들기였습니다. 버튼을 먼저 누른 사람이 누구인지 표시하는 아주 단순한 장치입니다. (유튜브 검색결과)

하나씩 목표를 실행하던 중 머리에 스친 생각이 이렇습니다.
1. 참 재미있다.
2. 버튼으로 할 수 있는 일(놀이, 게임 등)이 많겠다.
3. 나 같은 사람들(SOP; Software Oriented Person)도 하드웨어에 관심이 많다.
    (* SOP는 그냥 OOP를 차용하여 급조한 저의 신조어입니다. ^^;)
4. 그런데 쉽지 않다.
5. 간단히 활용할 수 있는 H/W만 있으면 관련 공부에도 도움이 되겠다.
6. 이걸 이용한 소프트웨어와 개발 방법을 공유하면 누군가는 좋아 할 것 같다.
7. 등등 (그 후로도 계속 많은 생각이 떠오르고 있습니다.)

이러한 생각 때문에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이 생각에 공감하고 같이 하고 싶어하는 한 사람이 있지 않을까 생각하고 기대하며 시작했습니다.

뭘 하고 싶은거야?

그래서 이 곳에서 하고 싶은 이야기는 대략 다음과 같습니다.

1. 버튼을 만드는 이야기
2. 버튼을 이용한 게임 이야기
3. 버튼을 가지고 노는 사람들의 이야기
4. 실현 가능성보다 그저 재미있는 다양한 아이디어
5. 라즈베리파이와 관련한 이야기
6. 소프트웨어 개발자가 할 수 있는 하드웨어 개발/활용 이야기
7. 개발과 관련된 여러 이야기
8. 가끔은 제 이야기

살면서 장기적인 목표를 세워본 적이 없습니다. 무작정 막 살았다는 이야기는 아닙니다. 되고자, 하고자, 갖고자 하는 목표가 아닌 사는 방법, 잘 살아가는 방법에 대해서만 고민하고 나름 실천하며 살아왔습니다. 갑자기 뭔 소리래? 사실 위에 쓴 목표가 언제 바뀔지 모른다는 이야기입니다. 어느날 갑자기 블로그의 글이 이상한 방향으로 갈 때, 스스로 괜찮다고 위로하고 싶어서 미리 남겨 놓는 글입니다.

마지막으로 이 글은 어느날 갑자기 조금 바뀌어 있을지도 모릅니다. 생각은 바뀌니까요. 뭔가 증거 글로 남기고 싶은 분들은 링크가 아닌 캡쳐로 남겨 두세요. ㅎㅎ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